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…”심한 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