교수·직원·학생들은 이날 공청회